ROBOT魂 <SIDE MS> 수페르비아 징크스 by 은하미소년







로봇혼 <SIDE MS> 수페르비아 징크스
2012년 5월 25일 발매
3,990엔

작년 12월에 발매되어 높은 인기를 얻었던 로봇혼 징크스 Ⅳ(지휘관기)에 이어
본편의 외전인 기동전사 건담 00V에 등장하는 수페르비아 징크스가 혼웹 상점 한정판으로 발매.
로봇혼 징크스 Ⅵ의 설계를 일부 유용하고 원작의 메카 디자이너 에비카와 카네타케 씨의 감수를 거친 제품입니다.




[패키지]

이전의 로봇혼 징크스 Ⅵ처럼 화려한 풀 컬러 패키지는 아니지만, 마치 수묵화를 보는 듯한 전면의 CG 아트는 꽤 인상적입니다. 




[구성품]

수페르비아 징크스 본체
교체용 손 5개
교체용 클로 부품 4개
GN 빔 니들
혼 스테이지 고정용 부품

간결한 구성이지만 수페르비아 징크스가 사용하는 거의 모든 장비는 다 들어 있습니다.
물론 전용 강습 유닛은 제외.(...)




GNX-612T/AA
수페르비아 징크스


징크스 Ⅲ를 기반으로 이노베이드의 기술을 다수 반영하여 개발된 강습 양륙형 모빌슈트.
기존의 징크스 Ⅲ을 기반으로 개발했다고는 하지만, 이노베이드의 기술이 반영되었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이노베이드의 기술을 적용시켜 연방군의 차세대 모빌슈트로 개발하고 있던 징크스 Ⅳ의 기반이 된 기체이기도 합니다. 
외전에서는 어로우즈 소속이 된 이노베이드 힐링 케어가 탑승. 

원작의 메카 디자이너인 에비카와 씨가 자신이 그린 디자인 원안을 참고하여 감수를 한 결과물인 만큼
전체적인 외형은 흠 잡을 곳 없이 상당히 준수합니다.




여기서 잠깐, 이번 제품은 조립 과정에서 도색이 완전히 마르지 않은 채 목을 조립했기 때문에
관절 내부에서 도색이 유착되어 목 관절 윗부분이 붙어버려 움직이지 않고,
목이 비뚠 채로 붙어버린 사례가 자주 발견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무리하게 목 관절을 움직이다 관절 축이 휘거나 부러진 사례도 있다는 듯.

해결책은 목 관절 아랫부분을 분리한 뒤, 헤어 드라이어로 목 관절 윗부분을 달궈주며 관절을 조금씩 움직여 분리합니다.
그다음 면봉으로 관절 내부의 도색이 유착된 찌꺼기를 닦아내고 다시 조립하면 OK.




상체는 전체적으로 징크스 Ⅲ와 유사한 느낌이지만 머리에 센서가 추가되고
왼쪽 어깨에는 지구연방군 마크가 프린팅되어 있습니다.




하체 또한 징크스 Ⅲ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콕핏 주변을 둘러싼 스커트가 추가되었습니다.




로봇혼 징크스 Ⅳ(지휘관기)와 비교.
징크스 Ⅳ를 기반으로 했다지만 수페르비아 징크스만의 신규 조형된 부분이 많아 외형상 공통된 부분은 크게 눈에 띄지 않습니다.
하지만 목 관절이나 몸통 관절 등 관절 구조 면에선 거의 동일.




수페르비아 징크스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발 부분의 클로(정확히는 피크) 부분.
앞꿈치 두 부분, 뒷꿈치가 각각 움직이며 부품 교체로 클로가 전개된 형태로 바꿔줄 수 있습니다.
클로는 무언가를 움켜쥐고 거꾸로 매달릴 수 있을 만큼 고정력이 강합니다.




입체화 과정에서 오리지널 기믹으로 추가된 닌자를 연상시키는 손 부품.




[GN 쿠나이]

GN 소드와 GN 발칸, GN 빔 니들이 조합된 복합 병장.
전개한 상태에서는 역수로 쥐는 GN 소드로, 전개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GN 발칸이나 GN 빔 니들로 쓰입니다.




GN 쿠나이는 떼어낼 수 있고, 이것을 기존의 다른 징크스 시리즈에도 장착할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기존 징크스의 GN 빔 라이플 등의 무장을 수페르비아 징크스에 장착하는 것도 가능.





[액션 포즈]

역시 특유의 무장이나 손 때문인지, 마치 암살자를 연상케 하는 포즈가 제법 잘 어울립니다.


여기까지, 로봇혼 수페르비아 징크스였습니다.

최신의 로봇혼 징크스 Ⅳ를 기반으로 한 준수한 외형에 잘 움직이는 것은 물론, 발의 클로나 GN 쿠나이 등 수페르비아 징크스
특유의 기믹을 제대로 재현하고 오리지널 기믹까지 추가하여
부속된 무장은 적어도 상당히 재밌게 가지고 놀 수 있습니다.
게다가 보통이라면 건프라나 완성품 양쪽에서 입체화를 기대하기 어려운 외전의 기체라는 점도 포인트.

다만, 설정상의 전용 강습 유닛은 제외된 사양이라는 점이 아쉽게 느껴질 수도 있으며 
그 본체마저도 한정판이라는 점이 다소 걸릴 수도 있겠지만, 제품 자체는 딱히 나무랄 곳 없이 상당히 괜찮은 편.

입체화를 바라고 있었거나 취향에 맞는다면,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좋은 제품이 되겠습니다.:)  

덧글

  • Flame Talk 2012/06/09 18:32 # 답글

    닌자라는 컨셉이 걸맞는 적당히 간지나는 외형에 각종 기믹들까지 더해지니 참으로 걸출한 물건이 아닐 수 없네요.
    갠적으로 레바테인과 더불어 영상화에서의 활약을 보고 싶은 기체들 목록에 넣고 싶어질 정도?!..
  • 은하미소년 2012/06/11 23:38 #

    아쉽게도 전용 강습 유닛이 제외된 입체화지만 물건 자체는 예전의 징크스 Ⅳ만큼 괜찮은 느낌입니다.
    외전의 삽화를 통해 짧은 활약을 볼 수 있지만 역시나 나쁜 쪽이라.(....)
  • draco21 2012/06/09 19:42 # 답글

    극장판을 안봤는데도 눈에 확끌리더군요.
    쿄코에도 결합시켜줄 만큼 징크스는 나름 좋아했는데..
    부족하다 싶은 부분까지(스커트등) 잘 디자인 되어서 나온지라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혼웹만 아니었다면.....OTL
  • 은하미소년 2012/06/11 23:45 #

    그러고 보니 스커트가 있는 징크스는 저 둘 뿐이네요.
    저 수페르비아 징크스는 외전에 나오는 바리에이션이라 뭔가 마이너한 매력이 있다고나 할까요.
    징크스 Ⅳ에선 느낄 수 없었던 그런 매력이 맘에 듭니다.:)
  • 니킬 2012/06/09 20:31 # 답글

    발가락으로 거꾸로 매달리는 기믹이 정말 독특하게 느껴집니다.
  • 은하미소년 2012/06/11 23:50 #

    혼웹 상점에서 공개할 때도 저 거꾸로 매달린 포즈의 사진이 있었죠.
    그때 저도 저 포즈를 처음 봤는데, 정말 독특하게 느껴졌습니다.;
  • 파게티짜 2012/06/09 21:30 # 답글

    저 거꾸로 매달려 있는 거 볼 때마다 왠지 걱정이 되던데
    상당히 강력한가 보군요. ㅠ.ㅠ

    그런데 이제와서 새삼 징4 지휘관기가 엄청 멋져 보이는군요. ㅠ.ㅠ
    (안지른게 후회될 정도로;;;)
  • 은하미소년 2012/06/11 23:53 #

    교체할 때 저 클로도 발에 단단히 끼워지고 클로 자체도 고정력이 꽤 강하더군요.
    저도 처음에 혼웹 상점에서 거꾸로 매달린 포즈의 사진을 봤을 땐 과연 저런 포즈가 가능한지 반신반의 했습니다만..

    징크스 Ⅳ는 작년에 나왔지만, 지금도 특별히 아낄 만큼 좋은 녀석입니다.:)
  • Wish 2012/06/09 21:55 # 답글

    갖고싶다; ㅅ;

    라기보다 강습 유닛이 없으면 슈페르비아 징크스라 할 수 없지 않나요...(...)
  • 은하미소년 2012/06/11 23:55 #

    음.. 그러고 보니 강습 유닛이 있어야 완벽한 수페르비아 장크스인데 말이죠.(....)
    강습 유닛은 생각하면 할수록 뭔가 아쉽게 느껴집니다.
    강습 유닛도 따로 팔았으면 좋았을텐데...;ㅅ;
  • Zenokio 2012/06/09 22:19 # 답글

    아 개인적으로 이런 느낌 킷 너무 좋아하는데 혼웹한정이라 너무 아쉽습니다ㅜㅜ
  • 은하미소년 2012/06/12 00:01 #

    심플하지만 재밌게 가지고 놀 수 있다는 점이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새우선생님의 언급에 따르면 작년에 나왔던 징크스 Ⅳ가 잘 팔려서 이 수페르비아 징크스를 한정판으로 낼 수 있었다는군요.

    ....그렇다는 말은, 징크스 Ⅳ가 잘 팔리지 않았다면, 이 녀석은 영영 보지 못했을 거란 말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